연결 가능 링크

`북한 권력 후계자 김정은 중국 방문’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특별열차편으로 통과한 것으로 알려진 중국의 투먼(圖們) 역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특별열차편으로 통과한 것으로 알려진 중국의 투먼(圖們) 역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셋째 아들이자 정권의 후계자인 김정은이 20일 새벽 투먼을 통해 중국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언론들은 한국 정부 당국자와 중국 내 소식통들을 인용해, 북한 정권의 사실상 2인자인 김정은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20일 새벽 열차 편으로 국경을 넘었다고 전했습니다.

김정은의 이번 중국 방문은 지난 해 9월 열린 북한 노동당 대표자회에서 김 위원장의 후계자로 떠오른 지 8개월 만에 이뤄지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이번 방문을 통해 김정은이 대외적으로 북한 정권의 차세대 지도자임을 공식 인정 받으려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김정은은 이번 방문 기간 중 중국의 차기 국가주석으로 유력한 시진핑 현 국가부주석을 만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렇게 될 경우 북한과 중국의 차기 지도자 간 첫 만남이라는 점에서 두 나라 주요 현안들이 깊이 있게 논의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김정은이 후진타오 주석과 만날지 여부도 관심사입니다.

중국 당국은 지난 해 이미 김정은의 중국 방문을 초청한 바 있으며, 따라서 그의 방중은 시기 만이 관심사였을 뿐 기정사실로 여겨져 왔습니다.

한편 한국의 `연합뉴스’는 김정은이 투먼을 지나 무단장으로 향한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 8월 김정일 위원장의 중국 방문 당시 귀로였던 창춘-하얼빈-무단장을 역순으로 방문하면서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의 `혁명 유적지’를 순례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연합뉴스는 또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이 창춘에서 시진핑을 만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