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장관 “핵안보회의 앙자회담서 북한 로켓 논의”


지난 5일 내외신 기자회견을 가진 김성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 (자료사진).

지난 5일 내외신 기자회견을 가진 김성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 (자료사진).

김성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은 다음 주 서울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에서 정상들간 양자회담을 통해 북한의 이른바 광명성 3호 발사 계획을 중단시키기 위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성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은 다음 주 열리는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기간 중 정상간 양자회담을 통해 북한의 광명성 3호 발사 계획을 중단시키기 위한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22일 내외신 기자설명회를 갖고 미국과 중국 등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 “그런 회담을 통해서 정상들께서 북한의 광명성 발사를 중단시키기 위해서 무엇이 필요한 지에 대해서 논의를 분명히 할 예정입니다만, 일단 실제 회담을 하고 나서 정상회담 결과를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김 장관은 그러면서 “서울 핵안보정상회의는 핵 테러 방지를 논의하는 자리로 북 핵과 이란 핵, 그리고 로켓 발사 문제 등은 공식 의제에는 포함돼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가 핵무기의 장거리 운반수단을 개발하려는 중대 도발 행위로 규정하고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한국 정부는 이런 우려를 미국 등 6자회담 당사국들과 공유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계획을 실행에 옮길 경우 어떤 조치를 취할 지에 대해선 “아직 북한이 실제 쏘진 않았기 때문에 이후 상황에 대해선 말하지 않겠다”며 “북한이 발사하지 않도록 외교적 노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핵안보정상회의에서 북 핵 관련 성명이 나올 경우 이를 선전포고로 간주하겠다고 경고한 데 대해선 “개별적인 국가의 문제는 이번 정상회의 의제가 아닌데 북한이 왜 그런 말을 하는 지 이해할 수 없다”고 답변했습니다.

김 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계획에 대해 중국이 주변국의 자제를 요청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아직 중국으로부터 그런 요청을 받은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