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은, 연평도 포격부대 시찰


2010년 연평도 포격도발을 일으킨 서남전선지구에 있는 인민군 제4군단 사령부 예하 군부대들을 시찰하는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2010년 연평도 포격도발을 일으킨 서남전선지구에 있는 인민군 제4군단 사령부 예하 군부대들을 시찰하는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미군과 한국군의 연합군사훈련인 키 리졸브 훈련이 내일(27일)부터 실시됩니다. 이 훈련을 앞두고, 북한의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이 2010년에 연평도 포격도발을 일으킨 군부대를 방문해 보복 타격을 언급했습니다. 이에 관한 자세한 소식입니다.

미한 연합군사훈련인 키 리졸브 훈련이 27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12일 동안 실시됩니다.

키 리졸브 훈련은 국지전과 전면전 등의 전시상황을 가정해 진행하는 지휘소 훈련으로, 방어 작전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훈련입니다.

미한연합사령부는 이번 훈련에 미군 2천1백여 명과 한국군 20만 여 명이 참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다음 달 1일부터 4월30일까지는 미한 야외 전술기동훈련인 독수리 연습이 실시됩니다. 이 훈련에는 미군 1만1천 여명과 사단급 이하 한국군 부대가 참가할 예정입니다.

북한은 미군과 한국군의 연합훈련을 강력하게 비난하고 있는 가운데,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이 2010년에 한국 연평도에 포격을 가한 군부대들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TV가 26일 보도했습니다.

[녹취:조선중앙TV]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 김정은 동지께서 서남전선지구에 위치한 조선인민군 제4군단 사령부 산하 군부대들을 시찰하시었습니다.”

북한군 4군단은 황해도와 북방한계선 등 북한 서해지역을 담당하는 부대로, 김 부위원장은 403,688,496, 641 군부대 예하대대 등을 잇따라 시찰하고 전투태세 등을 구체적으로 점검했다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특히,김 부위원장은 남측에서 북측 영해를 침범하면 강력한 보복타격을 가하도록 지시했다고, 방송은 보도했습니다.

또한, 김 부위원장은 연평도 배치상황을 볼 수 있는 전방지휘소와 백령도가 보이는 해안포대 감시소를 방문해 타격계획을 보고 받고 화력훈련도 지도했습니다.

방송은 이 훈련에 2010년 말 실제로 연평도에 포격을 가했던 군인들이 참여했다고 소개했습니다.

김 부위원장의 이번 시찰이 언제 이루어졌는지 명시되지 않았지만, 최근 북한매체들이 김 부위원장의 각종 시찰소식을 주로 다음날 내보내는 점으로 볼 때 25일 진행됐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군과 한국군은 키 리졸브 훈련에 대비해 대북 경계감시태세를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연합뉴스는 26일 군 관계자를 인용해, 다음 달 9일까지 진행되는 훈련기간 중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최전방지역의 대포병레이더, U-2 고공전략정찰기 등 대북 감시자산을 총가동하고, 공군 F-15K 등 초계전력을 비상대기토록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한, 군사분계선 지역에서의 북한 도발에 대비, K-9 자주포 등 전방사단에 배치된 화력장비도 즉각 응사할 수 있는 상태를 유지토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연합뉴스는 전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