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리 장관, 러시아 외무장관과 유엔 대북 제재 논의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지난 2월 11일 독일 뮌헨에서 기자회견을 갖는 모습 (자료 사진)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지난 2월 11일 독일 뮌헨에서 기자회견을 갖는 모습 (자료 사진)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7일 전화 통화를 갖고 유엔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와 시리아 사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러시아의 ‘타스’ 통신은 러시아 외무부를 인용해 “두 장관이 이날 유엔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에 대응하기 위한 새 결의안 준비에 관해 논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날 통화는 유엔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 채택이 막판에 러시아 때문에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외무부는 “라브로프 장관이 국제사회의 대응은 단호해야 하며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공급 통로를 끊는데 목적을 둬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라브로브 장관은 그러나 유엔안보리 결의안이 북한의 열악한 인도적 상황과 분리해야 하고 민간 경제 부문에 대한 북한과 외국 동반국들의 합법적 교류에 어떤 손상도 미쳐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고 러시아 외무부는 밝혔습니다.

사만사 파워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앞서 25일 “북한 주민들은 전세계에서 가장 잔혹한 정권 아래서 고통을 받아왔다”며 새 제재는 고통 받는 주민들을 돌보는 대신 핵과 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에 앞장 선 북한 지도부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유엔안보리의 새 대북 제재 결의안은 미국과 중국의 합의로 이르면 27일 채택이 예상됐지만 15개 이사국 가운데 러시아가 동의하지 않아 채택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앞서 오준 유엔 주재 한국대표부 대사는 27일 한국 ‘연합뉴스’에 “40일 이상 걸리며 만들어진 결의안에 대해 하루, 이틀 안에 검토를 끝내기 어려우므로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게 러시아의 입장”이라고 말해 러시아의 태도에 불편함을 나타냈습니다.

유엔 안보리의 새 대북 제재 결의안 초안은 북한에 대한 항공유 공급 중단과 북한의 석탄과 철광석 수출 제재, 북한을 오가는 모든 화물에 대한 검색을 의무화하는 등 기존 어떤 제재보다 훨씬 강력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