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들 생일 맞는 케네스 배 모친 “보고 싶다, 준호야”


지난해 10월 배명희 씨(왼쪽)가 평양을 방문해 억류 중인 아들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씨를 만났다. (자료사진)

북한에 억류된 케네스 배 씨의 가족과 지인들이 배 씨에게 그리움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지난 1일 배 씨가 46살 생일을 맞았기 때문입니다. 어머니는 주인공 없는 케이크를 앞에 두고 아들의 이름을 불렀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녹취: 배명희 씨, 케네스 배 어머니] “준호야 네 생일 축하한다. 너하고 같이 못해서 많이 마음이 아프지만 준호야 사랑한다. 잘 견디기 바란다.”

억류된 지 21개월. 이렇게 오래 기다리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그리고 1일 아들의 46살 생일을 맞았습니다.

케네스 배 씨의 어머니 배명희 씨는 이날 아들이 제일 좋아하는 음식을 생일상 위에 올렸습니다.

[녹취: 배명희 씨, 케네스 배 어머니] “고기를 많이 좋아하지요 (한숨)”

미 서부 워싱턴주 배명희 씨 집에 모인 가족들은 생일 축하 노래 대신 간절한 기도에 매달렸습니다.

[녹취: 배명희 씨, 케네스 배 어머니] “그 곳에 있는 동안 그래도 건강을 지키기 바라고 물론 하루빨리 돌아오기를 바라는 기도를 할 수 밖에 없죠.”

이날 오후 7시를 기해 배 씨 가족과 지인들이 모두 같은 기원을 하기로 약속했습니다.

지난 2009년 북한에 5개월 가까이 억류됐던 한국계 미국 여기자 유나 리 씨도 여기 동참했습니다.

[녹취: 유나 리 씨] “벌써 두 번째 생일을 그 쪽에서 가족과 함께 못 보내고 계신데 빨리 집에 오셔서 다음 생일은 여기서 같이 축하했으면 좋겠습니다.”

유나 리 씨는 자신 보다 4배가 넘는 기간을 견디고 있는 배 씨의 고통을 누구보다도 잘 알 수 있습니다.

[녹취: 유나 리 씨] “그 시간이 한 10년처럼 느껴졌거든요. 지금 너무 힘드시겠지만 길고 어두운 터널 끝에는 빛이 있으니까 희망을 잃지 않고 계셨으면 좋겠어요.”

어머니 배명희 씨는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 기울였습니다.

지역 정치인들은 물론 존 케리 국무장관과도 만나 적극적인 석방 노력을 요청했습니다.

평양까지 날아가 안색이 한층 나빠진 아들과 만나고 돌아오기까지 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어머니의 간청에 귀 기울이지 않았습니다.

일흔 살의 모성이 기댈 곳은 그래서 미국 정부 밖에 없습니다.

[녹취: 배명희 씨] “많은 힘을 기울인 것도 알지만 지금 결과로서는 못 나오고 그 곳에 있는 게 벌써 21개월이 지났거든요. 어떻게든지 이번에는 좀 힘을 써서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어머니는 이렇게 서글픈 생일을 다시 맞이하고 싶지 않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