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워싱턴서 탈북자 북송 반대 집회


‘북한 자유를 위한 한인교회연합’ KCC 주최로, 워싱턴 DC 중국대사관 앞에서 진행된 탈북자 강제북송 반대 집회.

‘북한 자유를 위한 한인교회연합’ KCC 주최로, 워싱턴 DC 중국대사관 앞에서 진행된 탈북자 강제북송 반대 집회.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북송에 반대하는 집회가 워싱턴의 중국대사관 앞에서 열렸습니다. 정주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녹취: 박건철 목사] “세계의 수도 워싱턴에 있는 중국대사관 앞에서 저희들이 같이 모여...”

중국 내 탈북자 북송에 반대하는 집회가 10일 낮 워싱턴의 중국대사관 앞에서 열렸습니다.

이날 집회는 미국 뿐아니라 영국, 한국, 칠레 등 전세계 32개 나라50여개 도시에서 각각 현지 시각으로 10일 정오에 열린 연쇄 시위의 일환입니다.

집회를 주도한 ‘북한 자유를 위한 한인교회연합’ KCC의 워싱턴 지역 간사, 손형식 목사의 말입니다.

[녹취: 손형식 목사] “미국 전체 중심으로 한 3백 명이 넘는 목사님들이 함께 마음을 같이 해서 우리 워싱턴에는 중국대사관, 그리고 각 지역에는 영사관 앞에서, 또 유럽은 유럽대로 각 나라의 대사관 앞에서 북한 동포들 북송하지 말아라 하고 시위를 하는 것이 목적이고...”

이날 집회에는 북한자유연합의 수젼 숄티 의장도 참가해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시위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수젼 숄티 북한자유연합 의장] “We’ve got to keep standing up...”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는 이제 막 진전이 이뤄지기 시작했기 때문에,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계속 시위를 벌이고 공개적으로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는 겁니다.

집회에는 또 최근 탈북자 강제북송에 반대하는 단식농성을 벌였던 한국의 야당, 자유선진당의 박선영 의원도 참가해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가 해결되도록 좀 더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박선영 한국 자유선진당 의원] “끝까지 좀 더 목소리를 내주시고 좀 더 행동을 많이 해주시기를 염치없지만 대한민국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

중국 정부는 자국 내 탈북자들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체류자로 분류해 강제북송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정주운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