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개성공단 남북 공동위 6개월 만에 재개…합의 없이 종료


26일 오후 북한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남북공동위원회 제5차 회의를 마친 후 남측 대표인 통일부 남북협력지구발전기획단장(왼쪽)과 북측 대표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이 악수하고 있다.

26일 오후 북한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남북공동위원회 제5차 회의를 마친 후 남측 대표인 통일부 남북협력지구발전기획단장(왼쪽)과 북측 대표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이 악수하고 있다.

남북한이 오늘 (26일) 반 년 만에 개성공단 제도 개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주 앉았지만 구체적인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여섯 달 만에 재개된 개성공단 공동위 회의에서 남북은 전체회의와 수석대표 접촉 등을 이어갔지만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습니다.

한국 측은 회의에서 전자출입체계-RFID의 전면 가동과 인터넷 설치, 상사중재위원회의 조속한 재개 등 3통 문제 해결을 중점적으로 제기했습니다.

이강우 남측 공동위원장은 회담 후 브리핑에서 남북 간 합의사항의 이행이 중요하다는 점을 북측에 강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은 개성공단의 임금과 노무 체계를 국제적인 수준으로 발전시켜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이강우 남측 공동위원장은 북한은 개성공단 임금이 너무 단순화된 체계로 돼 있어 국제 기준에 맞춰 세분화할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또 이날 협의에서 천안함 폭침에 따른 5•24 제재 조치를 해제할 것을 한국 정부에 거듭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측은 다음 번 공동위 회의 개최 시기로 8월을 제안했지만, 북측은 이에 대해 검토한 뒤 입장을 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양측 수석대표는 회의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했습니다.

이강우 남측 수석대표와 박철수 북측 수석대표의 말입니다.

[녹취: 이강우 남측 수석대표] : "북측하고 힘을 합쳐서 좋은 토론을 해서 개성공단이 발전을 이루는 좋은 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합니다."

[녹취: 박철수 북측 수석대표 : "공업지구 사업이 앞으로 잘 될 수 있는 기회가 아닌가 이렇게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이번 회의는 지난 2월 미국과 한국의 군사훈련 이후 남북관계가 경색된 뒤 처음으로 열린 남북 고위 당국자 간 접촉으로, 개성공단 공동위 회의가 열린 것은 지난해 12월 이후 처음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