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개성공단 공동위 개최 동의... 26일 열려


지난해 12월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린 남북 공동위원회 4차 회의에 앞서, 남측 위원장인 김기웅 한국 통일부 남북협력지구발전기획단장(오른쪽)과 북측 위원장인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국장(왼쪽)이 악수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린 남북 공동위원회 4차 회의에 앞서, 남측 위원장인 김기웅 한국 통일부 남북협력지구발전기획단장(오른쪽)과 북측 위원장인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국장(왼쪽)이 악수하고 있다.

올해 들어 처음으로 개성공단 공동위원회가 열립니다. 북한이 한국 정부의 제의해 동의한 데 따른 것인데요,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이 오는 26일 개성공단 공동위원회를 열자고 통보해 와 이에 동의한다는 통지문을 북한에 전달했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한국 정부는 지난 9일 개성공단 공동위원회를 19일에 개최하자고 북한에 제의했지만, 북한으로부터 답변이 오지 않아 회의가 무산됐습니다.

남북은 지난해 개성공단 재가동에 합의하면서, 공단 운영 전반을 논의하는 당국간 협의체로 개성공단 공동위원회를 신설하기로 합의하고, 분기에 한 번씩 회의를 열기로 했습니다.

북한은 그러나 지난해 12월19일 열린 4차 회의 이후 한국 정부의 회의 개최 요구에 응하지 않아 왔습니다.

올 들어 처음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 남북은 개성공단 전자출입체계 -RFID의 전면 가동과 인터넷 설치 문제, 또 상사중재위원회 운영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김의도 한국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3통 문제에 대해서는 이미 북한과 합의가 정형화되었고, 기술적인 문제가 일부 남아 있는 그런 상황인데 공동위 개최가 되면 3통 문제를 비롯해서 개성공단 국제화에 필요한 절차나 내용들을 북한과 협의해 나갈 계획입니다.”

한국 측에서는 이강우 통일부 남북협력지구 발전기획단장이, 북측에서는 박철수 중앙특구개발 지도총국 부총국장이 수석대표로 나섭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오랜만에 열리는 회의인 만큼 개성공단 발전에 관련된 의제들이 포괄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북한이 개성공단 관련 회담에 나선 것은 미국과 한국의 군사훈련과 한국의 지방선거 등이 끝난데다, 분기에 한 번씩 회담을 열기로 합의한 데 따른 부담을 느꼈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