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대북 제재 1년 연장


일본 정부 대변인 후지무라 오사무 관방장관 (자료사진).

일본 정부 대변인 후지무라 오사무 관방장관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북한에 대한 제재를 1년 연장했습니다. 북한 당국에 의한 일본인 납북자 문제에서 진전이 이뤄지지 않고 있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도발적 행태가 계속되고 있는 데 따른 조치입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06년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지금까지 북한에 대해 전면적인 경제 제재를 가하고 있습니다.

제재는 북한과의 모든 종류의 수입과 수출을 금지하는 것을 핵심 내용으로 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의 대북 제재는 2006년 이후 매년 연장돼 왔으며, 올해도 4월13일로 종료되는 제재 조치를 1년 더 연장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후지무라 오사무 관방장관은 3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조치는 “북한이 여러 가지 현안들에 대해 구체적인 행동을 취하도록 촉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자국민 납치 문제 해결에 협조해 줄 것과 도발적 행위를 중단할 것을 북한 당국에 촉구해 왔습니다.

진 마쓰바라 납치 문제 담당상도 이날 별도의 기자회견에서 일본인 납치자 문제가 해결되기 전에는 북한과 일본 간 국교 정상화는 불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일본 정부는 북한의 위성 발사 참관 요청도 거부했습니다.

후지무라 관방장관은 북한이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에 인공위성 발사 참관 초청장을 보낸 것과 관련해, “참석이 적절치 않다는 뜻을 개발기구에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후지무라 장관은 그러면서 북한에 “인공위성을 발사하지 말도록 자제를 요구하고 있고, 일본인들에게는 북한 입국을 자제하도록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윤국한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