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도쿄전력, 원전 6-9개월 내 냉각 안정 원해’


일본 후쿠시마현 니혼마쓰에서 자위대 병력들이 인근 원전 방사선 누출로 방사능에 피폭된 것으로 보이는 한 주민을 들것으로 옮기고 있다.

일본 후쿠시마현 니혼마쓰에서 자위대 병력들이 인근 원전 방사선 누출로 방사능에 피폭된 것으로 보이는 한 주민을 들것으로 옮기고 있다.

방사능이 누출되고 있는 일본 원자력 발전소를 운영하는 도쿄전력은 앞으로 6달 내지 9달 안에 현 위기 사태를 해결할 수 있길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도쿄전력의 가스마타 쓰네히사 회장은 17일 기자회견을 갖고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 1원자력발전소의 원자로들을 이른바 “냉온정지(cold shutdown)” 상태로 안정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가스마타 회장은 이 계획의 제 1단계는 사용후 연료가 저장된 원자로와 저장소들을 냉각시키는 것과 원전 주변의 공기와 물, 토양 등으로 새어나가는 방사능 수준을 낮추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도쿄전력은 그 후 방사능의 누출을 막기 위해 원자로 건물에 덮개를 씌우고 사용 후 연료 저장소로 부터 연료를 제거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가스마타 회장은 주민들이 안전하게 집으로 돌아갈 수 있기 까지는 9달이 걸릴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가스마타 회장은 또한 현재 계속되고 있는 핵 재난에 다시한번 사과하면서 올해 안에 이번 원전 사고에 책임을 지고 물러날 것을 고려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