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인 절반 이상, 집단적 자위권 행사 용인 반대


지난달 15일, 총리관저에서 집단자위권 행사의 당위성을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연 아베 신조 총리.

지난달 15일, 총리관저에서 집단자위권 행사의 당위성을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연 아베 신조 총리.

일본의 아베 정권이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지만, 일본인들의 절반 이상이 이에 반대하는 것으로 여론 조사 결과 나타났습니다.

일본 교도 통신이 21일과 22일 이틀 동안 실시한 전화 여론 조사에서 응답자의 55.4퍼센트가 집단적 자위권 행사 용인을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헌법 개정이 아닌 해석 변경을 통해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용인한다는 발상에 대해서도 57.7퍼센트가 반대했으며, 찬성은 29.6퍼센트에 불과했습니다.

집단적 자위권이란 동맹국이 공격을 받았을 때, 자국이 공격받은 것으로 간주해 공격할 수 있는 권리를 의미합니다. 북한은 앞서 이 같은 일본 정부의 집단 자위권 행사 움직임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최근 북한과 일본이 일본인 납치 문제를 재조사하기로 합의했지만, 이를 계기로 이 문제가 해결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반응이 더 많았습니다. 응답자의 50.8퍼센트가 납치 피해자 문제가 해결될 가능성을 “기대할 수 없다”, 또는 “굳이 말하자면 기대할 수 없다”고 답했으며, “기대할 수 있다”, 또는 “굳이 말하자면 기대할 수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47.3퍼센트에 그쳤습니다.

아베 신조 총리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52.1 퍼센트로 지난 5월 조사에 비해서 2.6포인트 감소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