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후쿠시마 사고 원전에서 핵분열 가능성


후쿠시마 지역 주민들의 방사능 오염 여부를 측정하는 핵 기술자 (자료사진)

후쿠시마 지역 주민들의 방사능 오염 여부를 측정하는 핵 기술자 (자료사진)

일본의 후쿠시마 제 1원자력발전소에서 방사성 물질, 제논이 검출된 뒤, 일본 정부가 국민들을 안심시키려 나섰습니다.

방사성 물질, 제논은 우라늄이나 플루토늄 등의 핵분열 과정에서 생성됩니다.

정부 당국자들은 제논이 검출된 제2호기에서 아무런 온도와 압력, 또는 방사능 수치의 증가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원전을 관리하는 도쿄전력은, 핵반응을 중립화하는 성분인 붕산을 예방차원에서 주입하기 시작했습니다.

후쿠시마 제 1원자력발전소는 지난 3월 11일 지진과 쓰나미로 방사능이 누출됐으며, 이로 인해 일본의 여섯 개 원자로 중 세 곳이 용해됐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