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원전 15개월만에 재가동 결정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복구작업을 하는 관계자들(자료사진)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복구작업을 하는 관계자들(자료사진)

일본이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사고 이후 가동을 멈춘 원자로 50기 중 2기를 다시 돌리기로 했습니다. 후쿠시마 사고이후 15개월만에 원전이 재가동되는 것인데요. 이에 대한 자세한 소식입니다.

일본의 노다 요시히코 총리는 16일 원자력 발전소를 재가동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녹취: 노다 요시히코 총리]

노다총리는 이날 후쿠이현 지사가 원자력발전소 재가동에 동의함에따라 이 지방에 있는 원전 3, 4호기를 재가동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이같은 결정에 따라 오이 원전 운영사인 간사이전력은 경제산업성 자원에너지청의 지시에 따라 이날 오후부터 재가동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이르면 내달 8일에 원전 3호기 그리고 내달 24일에 4호기가 정상 가동될 전망입니다.

이로써 일본은 지난달 5일 원전 50기 가동을 모두 멈춘 지 약 두달 만에 일부를 재가동하게 됐습니다.

재가동되는 원전은 각각 1천2메가백와트의 발전용량을 갖고 있습니다. 이번에 재가동 되는 원전 3,4호기는 일본에서 두번째로 큰 공업지대인 오사카 지역에 전기를 공급하게 됩니다.

일본 정부가 원전을 재가동하기로 결정한 것은 이 원전 주변의 지방자치 단체장들로 구성된 ‘간사이광역연합’이 원전 재가동 반대에서 찬성으로 돌아섰기 때문입니다.

간사이 지역 자치단체장들은 이 지역에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할 경우 비난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재가동 반대에서 찬성으로 입장을 바꿨습니다.

특히 그동안 원전 재가동에 반대했던 하시모토 도루 오사카 시장이 “이번 여름을 어떻게 하든 넘겨야 한다”면서 기존 입장을 바꿨습니다.

일본 정부는 원전이 모두 가동 중단돼도 절전과 화력발전 등을 감안하면 8월 전력 성수기에 전국적으로 0.1% 정도 여유 전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간사이 전력이 전력을 공급하는 오사카 등에선 15% 정도의 전력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돼 절전만으로 여름철을 넘기기는 쉽지 않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8% 정도의 예비전력을 확보하지 못할 경우, 화력발전소 고장 등으로 인해 대규모 정전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 전력회사들의 주장입니다.

한편 환경단체들은 일본 정부의 원전 재가동 결정에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국제환경단체인 그린피스 일본 지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의 재가동 결정이 일본 국민의 안전과 전무가들의 충고를 무시한 결정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와관련 노벨상 수상 작가인 오에 겐자부로를 비롯한 일본 시민단체 인사들은 15일 총리관저에 찾아가 원전 재가동에 반대한다고 서명한 645만명의 명단을 제출했습니다. 이들은 당초 1천만명 서명을 모을 예정이었지만 이루지 못했습니다.

앞서 일본은 지난해 3월 규모9.0의 지진과 함께 쓰나미가 발생하는 바람에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사능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그 이후 일본 정부는 일본 전역에 있는 50여개의 원전에 대해 가동 중단 조치를 내렸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