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북, 5월 하순 베이징서 일본인 납북자 비공식 협의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에서 2번째)가 지난해 7월 관저에서 납북 피해자 가족들로부터 청원서를 받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에서 2번째)가 지난해 7월 관저에서 납북 피해자 가족들로부터 청원서를 받고 있다.

일본과 북한 외교 당국자가 지난 달 중국 베이징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피해자 재조사 문제를 둘러싸고 비공식 협의를 가졌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오늘(7일) 보도했습니다.

이번 비공식 협의는 이하라 준이치 일본 외무성 아시아 대양주 국장이 지난 달 24일부터 26일까지 중국의 우다웨이 한반도 사무 특별대표 등과 회담하기 위해 베이징을 방문했을 때 이뤄졌습니다.

일본 측은 이번 협의에서 북한의 납북자 재조사 종료 시점인 7월이 곧 다가오고 있는 만큼 북한 측에 조사 내용의 신속한 보고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지난 4월 일본 경찰이 북한산 송이버섯 불법 수입사건과 관련해 허종만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의장의 자택을 수색한 것에 반발해 정부간 대화가 불가능해졌다고 일본 측에 통지했었습니다.

이번 비공식 협의는 북한의 이러한 통지 이후 이뤄졌다는 점에서 북한이 물밑으로 대일 교섭 창구는 유지하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요미우리 신문은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