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노다 일본 총리, “납북자 귀국 위해 전력 다할 것”


기자회견을하는 노다 총리

기자회견을하는 노다 총리

일본의 신임 노다 요시히코 총리가 취임한 지 아흐레 만에 일본인 납북 피해자 가족들을 만났습니다. 이번 면담은 일본의 새 정부가 자국민 납치 문제를 중요한 현안으로 다룰 방침임을 보여준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가 휴일인 11일 총리관저에서 이즈카 시즈오 씨와 요코타 사키에 씨 등 일본인 납북 피해자 가족들을 만났습니다.

이즈카 씨는 지난 1978년 북한으로 건너가 대한항공 858기 폭파범 김현희에게 일본어를 가르친 이은혜 씨의 오빠로,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 가족 연락회’ 대표입니다. 또 요코타 씨는 중학교 1학년이던 지난 1977년 하교 도중 집 부근에서 실종된 뒤 일본인 납북자를 상징하는 인물로 떠오른 요코타 메구미 씨의 어머니입니다.

노다 총리는 이날 면담에서 “납치 문제는 일본에 대한 주권 침해이고 중대한 인권 침해”라며 “납치된 사람들이 하루빨리 귀국할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노다 총리는 또 “납치 문제 해결에는 국제사회의 이해가 필요한 만큼 이달에 열리는 유엔총회 등 국제회의에서 강하게 메시지를 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즈카 대표는 “북한은 3년 전 납치 문제를 재조사 하기로 약속했지만 응답하지 않고 있다”며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노다 총리의 이날 면담에는 겐바 고이치로 외무상과 야마오카 겐지 납치 문제 담당상이 배석했습니다.

노다 총리가 취임한 지 아흐레 만에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 가족들을 면담한 것은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일본 정부의 강한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일본과 북한은 앞서 지난 2008년 6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국교정상화 실무회의에서 1970년대와 80년대에 발생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재조사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 합의에 따라 만경봉 호의 입항을 허용하는 등 북한에 대한 제재를 일부 해제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등 북한의 도발 행위가 계속되면서 이 같은 합의는 아직 실행에 옮겨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