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태 점점 더 악화


연기가 치솟는 후쿠시마 원자로

연기가 치솟는 후쿠시마 원자로

일본 동북부를 강타한 대지진의 여파로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의 폭발이 잇따르는 등 사태가 점점 더 악화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 당국자들은 더 많은 방사능 유출을 경고하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일본 대지진의 여파로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에서 나흘 새 네 차례의 크고 작은 폭발 사고가 발생하는 등 사태가 갈수록 악화되고 있습니다.

지난 12일과 14일 제1원전 1호기와 3호기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한 데 이어 15일에는 2호기와 4호기에서 잇따라 폭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또한, 5호기와 6호기의 냉각장치에도 이상이 감지됐습니다.

후쿠시마 원전을 운영하고 있는 일본 도쿄전력은 2호 원자로의 냉각장치가 고장 났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면서, 원자로에 냉각수를 긴급 공급하는 작업에 관계된 요원들을 제외한 나머지 직원들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도쿄전력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원자로가 녹는 노심용해가 일어날 수도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도쿄전력은 또 4호 원자로가 있는 건물에서도 수소 폭발로 인한 화재 발생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4호 원자로는 지진 당시 가동중단 상태였지만 수조가 마르면서 사용 후 연료봉에서 수소가 발생하면서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일본의 간 나오토 총리는 15일 오전 4호기 폭발이 확인된 후 대국민 담화를 통해 상황이 심각하게 돌아가고 있음을 인정했습니다.

간 총리는 국민들에게 냉정하게 대처할 것을 당부하면서, 폭발한 후쿠시마 원전의 원자로 가운데 하나에서 훨씬 더 많은 방사능이 누출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간 총리는 그러면서, 후쿠시마 원전에서 20 km 내지 30 km 이내의 주민들은 실내에 머물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일본 정부는 20 km 이내의 주민들에 대해서는 대피 명령을 내린 바 있습니다.

에다노 유키오 관방장관은 후쿠시마 원전의 손상된 원자로에서 검출된 방사능이 사람들의 건강에 위험을 줄 수준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후쿠시마 원전 주변에서 검출되고 있는 방사선 수치는 보통 사람들의 연간 피폭 한도의 8배를 넘기도 했습니다.

특히 후쿠시마 원전에서 남쪽으로 2백40 km 떨어진 도쿄에서도 소량의 방사능이 검출됐습니다. 그러나, 일본 당국자들은 일반인들의 건강에 위협이 될 정도는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와 실종자가 1만 명을 넘었습니다. 일본 경찰청 집계 결과, 15일 오후 8시 현재 사망자 3,373명, 실종자 6,746 명으로, 합계 1만119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은 일본 지진과 지진해일 쓰나미로 대피한 이재민이 41만 6천 명을 넘는다고 밝히면서, 이재민의 절반 이상이 미야기 현 주민들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도쿄사무소의 크리스텐 밀드런 대변인은 전기와 수도물 공급이 끊겨 이재민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겨울철에 전기 공급이 끊기고 난방이 제대로 되지 않는 것은 주민들에게 극도로 힘든 상황이라는 설명입니다. 일본에서는 14일부터 제한적인 전기 공급이 시작됐으며, 이런 상황은 다음 달까지 계속될 전망입니다.

게다가 대지진이 났던 동북부 지역으로 통하는 도로는 물론 대중교통과 통신 등 모든 사회기반시설이 심각하게 파손된 상태여서 구호품 전달도 여의치 않은 상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