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중 정상, 한반도 평화와 안정 중요성 강조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가 오늘 (26일) 베이징에서 만나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에 따른 북한과 한반도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베이징의 온기홍 기자를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 먼저, 후진타오 주석과 노다 총리 간 중-일 정상회담에서 어떤 얘기들이 오갔는지 소개해 주시죠?

답) 후진타오 국가주석은 이곳 시간으로 오늘 (26) 오전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노다 요시히코 총리와 회견한 자리에서 북한의 안정 유지와 발전,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가 관련국가들의 공동의 이익에 부합하고 국제사회도 보편적으로 이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국영 중앙TV(CCTV)와 관영 ‘신화통신’ 등이 전했습니다. 후 주석은 그러면서 중국은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유지하고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실현하기 위해 일본 등과 함께 노력하고 긴밀한 의사 소통을 유지하고자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후 주석은 이어 관련국가가 냉정함을 유지해 가면서 6자회담을 재개함으로써 대화와 협력으로 비핵화를 실현해 한반도의 장기 안정을 도모하고 싶다고 강조했습니다.

) 노다 일본 총리의 발언 내용도 전해 주시죠.

답) 노다 요시히코 총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이 한반도 정세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본과 중국이 긴밀히 연락을 취하며 냉정하고 적절하게 대응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노다 총리는 그러면서 북한에 영향력이 있는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한반도 정세의 새로운 변화에 직면해 일본과 중국 양국이 협력을 강화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게 양국의 공동이익에 부합한다며 후진타오 주석의 발언에 공감을 표시했습니다.

) 노다 총리는 원자바오 중국 총리와도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한반도 문제를 논의했죠?

답) 네. 원자바오 총리와 노다 요시히코 총리는 어제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가진 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공동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습니다. 또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고 6자회담을 조기에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이어 양국 총리는 북한 사태에 냉정하게 대응하고 한반도의 안정을 위해 양국이 서로 긴밀한 의사소통을 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중-일 회담에서 북한과 외교관계가 없는 일본으로서는 김 위원장 사망 이후 북한에 영향력이 있는 중국의 역할론을 강조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 그런데, 김정일 위원장 사망 소식이 발표된 직후에 중국 정부가 한국, 미국, 일본, 러시아 등 4개국 외교 당국자를 불러 북한을 자극하지 말도록 당부했다는 소식이 있던데요?

답) 네. 지난 19일 북한이 김정일 위원장 사망을 발표한 직후 중국 외교부 장즈쥔 상무부부장은 니와 우이치로 주중 일본대사를 시작으로 베이징 주재 한•미•러 4개국 대사를 외교부로 불러 한반도 안정 확보를 위해 북한을 자극하지 않도록 요청했다고 일본 ‘NHK’ 방송이 어제 전했습니다. 이어 다음날인 20일에는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이 한•미•일•러 외교장관과의 전화회담에서도 이와 비슷한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이 같은 움직임은 김 위원장 사망 이후 중국이 대북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자세를 보이고 있는 것과 관련이 있습니다.

) 오늘 열린 -일 정상회담에서 일본인 납북자 문제도 논의됐나요?

답) 네. 노다 일본 총리는 북한 내 일본인 피랍자 문제는 일본의 가장 중요한 과제라면서 중국의 이해와 협력을 요청했습니다. 이에 후진타오 주석은 북-일 관계 개선을 지지한다면서 대화와 협력을 통해 (일본인 피랍) 문제를 적절하게 해결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적극적으로 호응하지는 않았지만 일본에는 서운치 않은 발언을 했습니다. 한편 후 주석과 노다 총리는 내년으로 다가온 중일 국교정상화 40주년을 맞아 양국간 전략적 호혜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로 했습니다.

) 끝으로 한 가지 소식 더 들어보죠. 중국 정부는 앞서 북한에 조문단을 보내지 않겠다고 발표했었는데요, 이런 방침에 변화가 없는 건가요?

답) 중국 정부는 지난 주에 이어 오늘도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에 애도의 뜻을 전하기 위한 조문단을 북한에 보낼 뜻이 없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외교부 홍레이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에 조문단을 파견할 방침이 있느냐는 질문에 북한 쪽에서 다른 나라의 조문단을 받지 않겠다고 한 것을 다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최고 지도자 김정일 사망 이후 중국은 각종 형식으로 애도를 표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일부 중국 인사들은 조문을 위해 개인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