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스라엘 언론 ‘이스라엘 군부, 북한-이란 관계 강화 우려’


한동안 소강상태를 보이던 북한과 이란 간 관계가 다시 공고해 지고 있다고 이스라엘 일간지 ‘하레츠’가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7일 이스라엘 군 소식통을 인용해, 이스라엘 군 당국은 북한과 이란의 밀착을 우려하고 있으며, 두 나라의 밀착은 곧 북한이 이란에 핵과 미사일 기술 지원을 확대하는 신호로 받아 들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하레츠’지는 이란의 목적이 단지 민수용 에너지 확보에 있다면 러시아의 지원으로 충분하다며, 이스라엘 군 당국 인사들은 북한이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돕고 있는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란과 북한은 지난 5월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비동맹 회의에서 이례적으로 공개 회동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또 같은 달 유엔은 보고서를 통해 북한과 이란이 제3국을 통해 미사일 기술을 정기적으로 교환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