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군, “석유 요충지 베이지 재탈환 성공”


이라크 북부 베이지 지역에서 경계 근무중인 이라크 군의 모습.

이라크 북부 베이지 지역에서 경계 근무중인 이라크 군의 모습.

시아파 민병대의 지원을 받은 이라크 군이 이슬람 수니파 무장반군 ISIL로부터 석유 요충지 베이지의 주요 지역을 재탈환했다고 이라크 군 장성이 밝혔습니다.

이라크 내무부 산하 신속대응군의 나시르 알 파르투시 준장은 오늘(7일) 관영 텔레비전 방송에 출연해 이라크 국기가 베이지 시 청사에 게양됐으며 정부군이 다른 지역으로 진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라크 합동작전사령관 대변인도 정부군이 현재 베이지 도심을 장악하고 있다며 이번 전투를 중요한 승리로 설명했습니다.

베이지는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북쪽으로 250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ISIL은 1년 전 이곳을 장악했지만 이라크 최대 정유 시설을 차지하기 위한 치열한 전투는 계속돼 왔습니다.

한편 이라크 군과 쿠르드 자치정부군은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 연합군의 공습 지원을 받아 티크리트를 탈환하는 등 ISIL이 장악하고 있던 여러 곳을 차지하는데 성공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