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외무장관 이라크 방문...정치적 화합 촉구


윌리엄 헤이그 영국 외무장관이 26일 바그다드에서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와 회담한 후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윌리엄 헤이그 영국 외무장관이 26일 바그다드에서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와 회담한 후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영국의 윌리엄 헤이그 외무장관은 오늘(26일)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를 방문했습니다.

헤이그 장관은 누리 알 말리키 총리와 쿠르드 자치정부의 마수드 바르자니 수반을 만난 자리에서 이라크는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정치적 화합이 필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존 케리 국무장관도 파리에서 로랑 파비우스 프랑스 외무장관과 만나 이라크 사태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며칠 전 말리키 총리와 바르자니 쿠르드족 수반을 만난 케리 장관도 파비우스 장관과 함께 이라크가 신속히 국가 통합적인 정부를 구성하기를 희망했습니다.

한편 이라크는 지난 4월 말 치러진 총선 결과에 따라 오는 7월 1일 새 정부 구성을 앞두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