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총리, 거국 정부 제안 거부


지난 23일 바그다드에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의 회담에 참석한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

지난 23일 바그다드에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의 회담에 참석한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

이라크에서 수니파 무장반군이 공세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누리 알 말리키 총리가 비상 거국 정부 구성 제안을 거부했습니다.

말리키 이라크 총리는 오늘(25일) 텔레비전 대국민 연설을 통해 야당 등의 요구대로 비상 정부를 구성하는 것은 헌법과 지난 4월 총선에 나타난 민의를 거스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존 케리 국무장관은 지난 23일 이라크를 방문해 오는 7월 1일까지 모든 종파를 아우르는 새 정부를 구성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앞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이라크에는 수니파와 쿠르드족을 포함하는 포괄적인 정부가 구성돼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습니다.

시아파인 말리키 총리 정부는 최근 다른 종파와 소수계로부터 폐쇄적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