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차량 폭탄 공격 – 최소한 26명 사망’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연쇄 차량 폭탄 폭발 사건이 발생해 적어도 26명이 숨지고 53명 이상이 다쳤다고 당국자들이 전했습니다.

이라크 경찰과 병원 관계자들은 이라크 상업은행 본사와 신원증명서를 발급하는 정부 청사 부근에서 20일 차량 폭탄 폭발 사건이 몇 분간의 차이를 두고 연이어 발생했다고 전했습니다.

바그다드 보안 담당 책임자는 이라크 상업 은행이 이번 폭탄 공격의 대상이 분명하다는 점을 시사했습니다.

또다른 사태 발전으로 이라크 경찰은 지난 19일 바그다드 동부 나유자 지역에서 부패한 여러 여성들의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이들 사건은 최근 몇일 사이 이라크 전역에서 적어도 20명의 사망자를 낸 일련의 폭력 사태에 뒤이어 발생한 것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