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요 6개국, 이란 핵시설 개방 압력


이란 부쉐르 핵 발전소 (자료사진)

이란 부쉐르 핵 발전소 (자료사진)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5개 상임 이사국과 독일 등 P5+1로 불리는 주요 6개국은 이란에 대해 논란이 되고 있는 이란 핵개발 계획의 관련 장소를 신속히 공개하라고 압력을 가하고 있습니다.

미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 독일 등 주요 6개국은 이란과의 핵협상 회담 일정이 이달 23일로 정해진 가운데 이란의 핵활동 관련 의혹이 있는 군사시설 공개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6개국 대표들은 3일,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 회동한 뒤 발표한 공동 성명을 통해, 이란은 의혹을 사고 있는 핵개발 계획을 둘러싼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확고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주요 6개국과 이란간 후속 핵협상은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열립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