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미군 철수해도 이라크 문제에 더 관여하지 않을 것


이란의 마무드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은 이라크 주둔 미군이 철수한다고 해서, 이란이 이라크 문제에 더 관여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은 22일, 미국의 뉴스 전문 케이블 방송인 CNN과의 회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은 미군이 좀 더 일찍 이라크에서 철수해야 했다며, 이제 이라크는 어떤 방식으로 자국 병사들을 훈련시킬지 스스로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은 미국이 중동에서 미움을 받고 있다며, 중동은 미국의 압력에 영향을 받아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아흐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은 또한, 시리아 정부와 야당이 서로 합의에 도달할 수 있도록 격려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은 외부로부터 간섭이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시리아 정부는 중동 지역에서 이란과 가장 긴밀한 동맹국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리비아 작전에 참여하고 있는 미국과 다른 서방 국가들을 신랄하게 비판했습니다. 아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나토 공습작전으로 리비아 사태가 더욱 악화됐다고 주장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