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대통령 “며칠내 새 핵 성과 공개”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이 수도 테헤란 남쪽의 난타즈 우라늄 농축시설을 시찰하고 있다.(자료사진)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이 수도 테헤란 남쪽의 난타즈 우라늄 농축시설을 시찰하고 있다.(자료사진)

이란의 마흐무드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이 며칠 안에 핵과 관련한 새로운 주요 성과를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슬람 혁명이 일어난지 33주년이 된 가운데 나온 발표입니다. 자세한 소식입니다.

마흐무드 아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은 이란이 곧 핵과 관련한 새로운 성과를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11일 이슬람 혁명 33주년을 맞아 수도 테헤란의 아자디 광장에서 열린 집회에서 수만 명에게 행한 연설을 통해 이 같이 말했습니다.

“전세계는 앞으로 며칠 안에 이란이 핵과 관련한 매우 중대한 주요 성과를 발표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는 겁니다.

하지만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발표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이란은 우라늄 농축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또 이란이 평등과 정의의 틀 안에서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적대국들이 거만하게 행동할 경우 대화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아울러 서방국들의 제재로 이란 핵 계획이 종식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강조했습니다.

이란은 그동안 자국 핵 계획에 대해 평화적인 목적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해왔습니다. 하지만 서방국들은 이란 핵 계획이 핵무기를 생산하기 위한 것이라고 비난해 왔습니다.

특히 미국과 유럽연합은 최근 이란을 협상 테이블로 복귀시키기 위해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강화했습니다. 미국은 이란의 외화 수입의 80%를 차지하는 석유 수출 능력을 제한하는 내용의 제재를 가했습니다. 또 유럽연합은 석유 금수 조치와 이란 중앙은행의 자산 동결이라는 이란에 대해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를 부과했습니다.

한편, 이날 집회에서는 이란 국기 그리고 이란의 최고 종교 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의 사진을 든 일부 참가자들이 ‘미국과 이스라엘에 죽음을’ 이라는 내용의 반미, 반이스라엘 구호를 외쳤습니다.

또 지난 12월 이란이 아프가니스탄과의 국경 지역에서 억류한 미군의 무인 항공기, ‘RQ-170 센티넬 호’의 실제 크기의 모형을 전시했습니다. 이란 관영 텔레비전은 이 항공기가 국제사회 내 미국의 거만함에 대한 이란 군의 힘을 상징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아울러 이슬람교 원리주의를 신봉하는 팔레스타인의 반 이스라엘 과격 단체인 하마스의 지도자, 이스마일 하니예는 이날 집회 중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에 앞서 행한 연설에서 이슬람 혁명 33주년을 축하했습니다. 그럼면서 이란 그리고 하마스와 적대관계에 있는 이스라엘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도 이란이 핵 무기를 만들기 위해 우라늄을 농축하고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은 이와 관련해 이란 핵 시설을 공격하는 방안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슬람 혁명은 지난 1979년 미국의 지원을 받던 팔레비 왕조를 무너뜨리고 강경파 이슬람 성직자들이 권력을 차지하면서 이슬람 원리주의에 입각한 이슬람공화국이 탄생한 사건입니다.

미국의 소리, 정주운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