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안보전략연구소 박병광] 대북 제재 국면 속 중국의 속내


천안함 사태 이후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한층 강화되는 분위기지만 중국은 대북 제재에 줄곧 미온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의 국책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소의 북-중 관계 전문가인 박병광 박사는 중국의 최우선 관심사는 주변지역의 안정이라며, 앞으로도 이런 태도에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병광 박사로부터 한반도 문제를 바라보는 중국의 시각과 대북 전략 등에 들어보겠습니다. 서울의 박병광 박사를 전화로 인터뷰 했습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