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한국 집권여당 북한 인권위 고문 된 남파공작원 출신 김신조 목사


한국의 집권여당인 한나라당의 ‘북한 인권 및 탈북자.납북자 위원회’는 오늘(5일) 남파 공작원 출신인 김신조 목사를 고문으로 내정했습니다. 위원회 위원장인 한나라당의 이은재 의원은 “탈북자들이 김 목사를 중심으로 한국사회에 성공적으로 정착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고문으로 영입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목사는 지난 1968년 1월 북한 특수공작원 30 명과 함께 박정희 전 대통령을 암살하기 위해 청와대를 기습했다가 유일하게 산 채로 붙잡혀 전향했습니다. 이후 기독교 신자가 돼 신학교에서 공부를 마치고 지난 1997년부터 목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럼 김신조 목사로부터 이번에 고문직을 맡게 된 배경과 앞으로의 활동 계획 등을 들어보겠습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