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 폭로 행위 남남갈등 유도하려는 것’


한국 정부는 북한이 남북 당국간 비공개 접촉을 폭로하고 나선 행위에 대해, 한국 내 분열을 일으키기 위해 사실을 왜곡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야당은 정부에 대해 대북 강경책을 포기하고 북한과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남북 당국간 비공개 접촉을 폭로하고 나선 행위에 대해, 한국 내 분열을 일으키기 위해 사실을 왜곡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3일 북한이 남북 당국간 비공개 접촉을 폭로한 행위에 대해 “전대미문의 무책임한 행동으로 저잣거리에서나 있을 법한 얘기”라며 한국 내 분열을 일으키려는 의도라고 말했습니다.

“남남갈등과 우리 정치 내부를 흔들려는 전형적인 선전선동 차원의 얘기가 아닌가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현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이같이 말하면서 “한국 정부가 천안함 연평도 사건에 대해 제대로 된 시인과 사과가 있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한 가운데 북측이 만나자고 해 이 문제에 대한 논의가 가능하리라 판단하고 접촉이 이뤄진 것”이라며 정상회담을 `애걸’하려는 만남이 아니었음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황식 국무총리도 이번 접촉이 북한의 사과를 유도하려는 노력의 일환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사과를 유도해서 계속 하겠다 이런 입장이었고, 또 이런 접촉도 그런 노력의 일환이지 결코 북한에서 발표한 것처럼 애걸하거나 돈 봉투로 매수한 것은 아니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김 총리는 그러면서 한국 측이 돈봉투로 매수하려고 했다는 북측 주장을 국회의원들이 언급하는 것을 보면 북한이 굉장히 즐거워할 것이라며 정치권 내분을 우려했습니다.

김 총리는 현 정부의 대북정책이 아직 성과를 보지 못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정책의 근본을 바꾸면 북한에 더 나쁜 신호를 주게 될 것이라며, 원칙을 일관성 있게 밀고 나가되 큰 틀에서 남북 경색을 풀기 위한 노력을 더 적극적으로 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제1야당인 민주당의 김진표 원내대표는 국회 교섭단체 대표발언을 통해 남북 당국간 비밀접촉을 통해 이명박 정부 대북정책의 이중성이 드러났다며 지금이라도 대북 적대정책을 포기하고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정부가 진정 북한과 대화를 원한다면 적대적 대북정책부터 버리고 대북 쌀 지원 등 인도적 지원과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조건 없는 대화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대정부 질문에선 또 남북 비밀접촉 파문에 대한 의원들의 질타와 추궁이 이어졌습니다.

여당인 한나라당의 이은재 의원은 “남북간 접촉의 진실을 통일부 장관이 자세히 밝혀야 한다”며 “원칙을 훼손하면서까지 무리하게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이유는 없지 않느냐”고 지적했습니다.

미래희망연대 송영선 의원은 “남북 양자가 기싸움으로 시간을 끌지 말고 빨리 대화에 나서야 할 때”라며 “1인 독재체제인 북한의 특수성을 감안해 남북정상이 만나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의 신학용 의원은 “일반 기업에서도 중요한 협상이 결렬되면 임원이 사표를 쓰는 것처럼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그리고 대통령실장이 사표를 써야 하는 게 아니냐”며 외교안보 라인의 교체를 주장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