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개성 한옥 보존사업 협의 방북 승인


지난 2008년 11월 북한 개성을 방문한 한국 관광객들이 한옥들을 둘러보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08년 11월 북한 개성을 방문한 한국 관광객들이 한옥들을 둘러보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통일부는 오늘 (1일) 북한과 개성지역 한옥 보존사업을 협의하기 위한 경기도의 북한 방문 신청을 승인했습니다.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방북은 5.24 조치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1일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의 북한 개성시 한옥 보존사업과 관련한 북한 방문 신청을 하루 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천안함 폭침에 따른 5.24 제재 조치 이후 한국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방북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한국 정부가 비정치, 순수 사회문화 분야 교류를 허용해 왔고 민족공동 문화유산 보존사업의 의미를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통일부의 승인에 따라 경기문화재단 연구원과 경기도청의 담당 공무원 등 5 명이 2일 경의선 육로로 개성을 방문합니다.

이들은 개성시내 민속여관에서 북측의 민족화해협의회와 민족유산보호지도국 등의 관계자들과 만나 개성 한옥 보존사업과 국제학술회의 개최 등에 관해 협의할 예정입니다.

경기도는 지난 2012년부터 개성 한옥 보존사업을 추진해 왔습니다. 지난 3월엔 중국 선양에서 북측 인사들과 만나 실무협의회를 갖기도 했습니다.

당시 만남에서 북측 관계자들은 개성 한옥 보존의 필요성에는 공감했으나 남북관계를 고려해 좀더 지켜보자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개성한옥은 현재 3백여 채가 온전하게 밀집한 형대로 남아 있습니다. 특히 고려시대부터 구한말까지 다양하게 변천해온 한옥 양식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서울 지역의 한옥과는 달리 개성 한옥은 햇볕이 잘 드는 곳에 부엌을 설계하는 등 한반도 북쪽 지역 한옥의 특성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경기도가 개성지역 한옥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갖는 것은 과거 남북이 분단되기 전 개성이 경기도에 속한 점도 크게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기도는 올해 개성 한옥에 대한 학술조사 사업 등에 지난해보다 15만8천 달러 늘어난 59만3천 달러를 배정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