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네시아 당국, 에어아시아기 꼬리 부분 인양


인도네시아 해군 잠수요원들이 에어아시아기 동체 꼬리 부분을 끌어 올리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해군 잠수요원들이 에어아시아기 동체 꼬리 부분을 끌어 올리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수색당국이 에어아시아 여객기의 동체 꼬리 부분을 자바 해 표면으로 끌어 올렸습니다.

수색팀이 오늘(10일) 사고기 꼬리 부분을 수면 위에 올려 놓고 대형 풍선을 매달아 가라앉지 않도록 했습니다.

이 꼬리 부분을 육지까지 이동하는데 반나절 가량이 소요될 전망입니다.

조사요원들은 이곳에서 비행기록장치, 블랙박스를 수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는 당초 에어아시아 여객기가 추락 사고를 당하게 된 직접적인 원인을 파악하는데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수색당국은 앞서 어제(9일) 블랙박스의 위치신호를 감지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수색팀은 지금껏 48구의 탑승자 시신을 수습했으며 생존자는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