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재무장관, IMF 임시 총재 임명 촉구


미국의 티모시 가이트너 재무장관은 국제통화기금, IMF의 도미니크 스트로르 칸 총재가 성폭행 미수 등의 혐의로 기소돼 있는 동안 임시 총재를 공식 임명할 것을 IMF에 촉구했습니다.

가이트너 장관은 17일 뉴욕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칸 총재와 IMF의 미래에 대해 언급하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호주의 마리아 펙터 재무장관은 칸 총재가 IMF의 이미지를 손상시키는 것을 피하기 위해 사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스페인의 엘레나 살가도 재무장관은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여성에게 연민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