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AEA, “시리아, 2년째 대북 핵 협력 의혹 해명 거부”

  • 김연호

북한의 도움으로 비밀리에 원자로를 건설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시리아가 국제원자력기구의 해명 요구를 계속 거부하고 있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는 시리아가 시간을 끄는 사이 일부 관련 정보가 소실됐다고 밝혔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 사무총장은 오는 13일 열리는 이사회에 제출할 보고서에서, 시리아가 다이르 알주르 현장과 관련된 미해결 현안들에 대해 협조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08년 6월 국제원자력기구 조사단이 다이르 알주르 현장을 조사한 뒤로는 시리아 측의 협조가 전혀 없었다는 겁니다.

시리아는 다이르 알주르 현장이 핵 활동과 관련이 없고 군사시설이 있던 곳인 만큼 핵 안전협정 상의 정보 제공 의무에 해당되지 않는다며 국제원자력기구 조사단의 추가 조사를 허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문제의 현장은 지난 2007년 9 월 이스라엘의 공습을 받아 건물과 시설이 모두 파괴됐고, 시리아는 국제원자력기구 조사단이 들어가기 전에 잔해를 모두 치웠습니다.

당시 국제원자력기구 조사단은 시리아가 북한의 지원을 받아 다이르 알주르에 원자로를 건설 중이었다는 정보의 진위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현장에서 환경시료를 채취했습니다. 분석 결과 시리아가 보고하지 않은 종류의 우라늄 물질이 검출돼 현장에 핵 관련 활동이 있었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그러나 시리아는 다이르 알주르 현장에 핵 활동과 관계없는 군사시설이 있었으며 북한과의 핵 협력도 없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파괴된 건물과 시설의 관련 문서와 잔해를 보여달라는 국제원자력기구의 요구도 계속 묵살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국제원자력기구는 다이르 알주르 현장 인근의 시설 3 곳이 기능적으로 원자로와 연관됐을 가능성이 있으며, 시리아가 조달한 물품 중에도 원자로 건설에 쓰일 수 있는 물품이 있었다며 시리아 측에 해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시리아는 사실이 아니라는 성명만 발표하고 이를 뒷받침할 만한 근거는 제시하지 않고 있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는 시리아의 주장을 검증하면서도 민감한 군사정보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찾자고 거듭 제안했지만 이에 대해서도 시리아는 협조하지 않고 있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는 특히 시리아가 시간을 끄는 사이 일부 관련 정보의 증거력이 약화되거나 완전히 소실됐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미국의 글린 데이비스 국제원자력기구 주재 대사는 지난달 초 국제원자력기구 이사국들 사이에서 시리아의 핵 개발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커져가고 있다며,

시리아에 대한 국제원자력기구의 특별사찰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에서 시리아에 대한 특별사찰이 결정되면 시리아는 사찰단을 받아들일 법적 의무를 지게 됩니다. 이 경우 사찰단은 시리아가 국제원자력기구에 보고한 핵 시설 이외의 다른 시설도 조사할 권한을 갖게 됩니다.

시리아가 특별사찰을 거부할 경우 국제원자력기구 이사회는 시리아를 핵 안전협정 위반국가로 지정할 수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