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황장엽 전 비서 심장질환으로 사망" 한국 경찰 사인조사 종결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

한국의 서울지방경찰청은 오늘 (19일) 고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되기 하루 전날인 지난 9일 심장질환으로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부검 결과를 토대로 고인이 지난 9일 사무실에 출근했다가 오후 3시쯤 자택에 도착한 뒤 반신욕을 하던 중 심장질환을 일으키고 욕조 내 물을 들이마셔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몸 속에서 약물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고, 타살 혐의점도 발견되지 않아 내사를 종결한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고인이 지난 해 1월부터 기력이 쇠약해졌고 지난 5월엔 부정맥 소견을 진단받아 매일 약을 복용해왔다고 전했습니다.

황 전 비서는 지난 10일 오전 9시 반쯤 서울의 자택 욕실에서 숨진 지 18시간이 지나 발견됐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