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 취약계층 지원 허용


2006년 선적되는 대북지원 물자 (자료사진)

2006년 선적되는 대북지원 물자 (자료사진)

북한 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한국 민간단체의 지원이 31일부터 재개됐습니다. 지난 해 11월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넉 달만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통일부는 31일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민간단체의 지원을 재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우선 유진벨재단이 신청한 3억3천만원 상당의 내성결핵 약품 반출을 승인했습니다.
이 약품은 앞으로 2, 3주 뒤 중국을 통해 북한으로 들어가 평양과 평안도 등에 있는 6개 내성결핵센터 환자 4백60 여 명에게 전달됩니다.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이 재개되는 것은 지난 해 11월 연평도 사태 이후 넉 달만입니다.

한국 정부의 이번 조치는 세계식량계획 등 국제기구들이 대북 식량 지원을 촉구하고 나선 가운데 이뤄진 것입니다.

한국 통일부는 민간단체의 요청과 지원의 시급성 등을 고려해 이 같은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입니다.

"오늘 반출 승인은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계속한다는 정부의 기본입장과 민간단체들의 요청, 지원의 시급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한 것입니다."


그러나 한국 내 일각에선 경색된 남북관계에서 순수 인도적 지원을 재개하는 만큼,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에 대해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앞으로 분배 투명성과 지원 품목, 또 지원의 필요성 등을 고려해 민간단체들의 대북 지원에 대한 승인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한국 정부의 이 같은 방침에 따라 취약계층에 대한 민간단체의 지원이 잇따를 전망입니다.

현재 통일부에 물품 반출을 신청한 단체는 유진벨재단을 포함해 7개 단체로, 겨울 내의와 방역물자 등 16억원에 이릅니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북한 온성군에 보낼 콩우유와 빵, 개성 지역에 전달할 영유아용 내복과 말라리아 방역물자 등 총 10억원 상당의 물자에 대해 반출 신청을 한 상태입니다.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도 평양 내 탁아소와 유치원에 보낼 콩우유와 영양빵 등의 반출을 신청했습니다.

통일부는 또 분배 투명성 등을 협의하기 위한 민간단체의 방북이나 제 3국에서 북측과의 접촉은 사안별로 검토해 나갈 방침입니다.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입니다.

"분배 투명성 확보나 대북 지원 지속에 있어서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그런 것들은 다시 연평도 이전처럼 사안별로 검토를 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대북 지원단체들의 협의체인 북민협은 다음 달 7일부터 10일까지 북한 대남기구 민족화해협의회와 중국 선양에서 접촉하는 일정을 현재 추진 중입니다.

한국 정부는 그러나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 외에 식량을 포함한 정부 차원의 대북 지원은 검토하지 않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