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19일 정상회담...주요 현안 논의


백악관에서 만나는 오바마 대통령(좌)과 후 주석

백악관에서 만나는 오바마 대통령(좌)과 후 주석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18일 워싱턴에 도착해 나흘 간의 미국 국빈방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후 주석은 18일 비공개 만찬을 가진 데 이어, 19일 백악관에서 공식 환영행사와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두 정상은 경제와 안보, 기후변화 등 광범위한 현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18일 오후 에어차이나 소속 특별기 편으로 워싱턴 인근 메릴랜드 주의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했습니다.

이날 공항에서는 조셉 바이든 미국 부통령이 직접 후 주석과 중국 방문단을 환영했습니다. 후진타오 주석은 중국 정상으로는 13년 만에 처음으로 미국을 국빈 자격으로 방문했습니다.

후 주석은 도착 후 백악관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주최한 비공개 만찬에 참석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공식 국빈만찬을 하루 앞두고 별도로 비공개 만찬을 가진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미국 언론들은 오바마 대통령이 최고의 예우를 갖춰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을 맞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비공개 만찬은 대통령 가족이 식사를 하는 사적인 공간에서 마련됐으며, 미국 측에서는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과 톰 도닐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중국도 후 주석 외에 2명만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두 정상은 그 동안 두 나라 관계의 진전을 평가하고,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더욱 긍정적이고 협력적인 발전을 희망한다는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정상은 19일 오전 백악관에서 열리는 공식 환영행사에 이어,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을 갖습니다.

정상회담에서는 경제와 안보, 인권 등 두 나라간 현안 외에 기후변화를 비롯한 광범위한 주제가 다뤄질 전망입니다. 백악관 당국은 북한을 비롯한 핵과 비확산 문제도 중요한 의제로 다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로버트 깁스 백악관 대변인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정상회담을 통해 두 나라가 이견을 보이고 있는 어려운 문제들을 다룰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We have a relationship, as I said...

깁스 대변인은 특히 위안화 환율 문제에 대해서는 더 많은 조치들이 있어야 한다고 본다면서, 경제는 물론 안보, 인권 문제에서도 중국을 좀 더 압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후 주석은 도착성명을 통해 미-중 두 나라간 이해와 신뢰를 강화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며, 국제적이고 지역적인 주요 현안들과 관련해 협력을 강화하고 효과적인 조화를 증진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후 주석은 19일 정상회담 후 백악관에서 두 나라 기업인들과 만나며, 이후 국무부로 자리를 옮겨 조셉 바이든 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주최하는 오찬에 참석합니다.

이어 오후에는 미 국립수목원의 '중국정원' 건설 예정지를 방문한 뒤, 오바마 대통령이 주최하는 공식 국빈만찬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