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북한인권위, 정치범수용소 보고서


미 북한인권위 '북한 정치범 수용소 ' 보고서

미 북한인권위 '북한 정치범 수용소 ' 보고서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최대 20만 명이 수감돼 있다고 미국의 비정부기구인 북한인권위원회 (HRNK)가 밝혔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인권위원회는 10일 발표한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Hidden Gulag) 에 대한 보고서에서, 수용소 내 수감자 수가 15만 명에서 20만 명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는 50년 간 운영돼 왔으며, 오늘날까지 계속되면서 인류에 대한 명백하고 엄청난 범죄가 자행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국제형사재판소에 관한 로마규정(Rome Statue) 제7조에 명시된 11개 반인도주의 범죄 가운데 10개가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에서 자행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보고서는 구체적으로 북한의 정치범 수감자들이 강제 실종, 추방, 살해, 절멸, 고문, 강간과 국제법의 근본원칙을 위반한 구금 또는 다른 신체적 자유에 대한 심각한 박탈을 당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 주민들은 죄의 경중에 따라 장기 수용소 외에 여러 종류의 단기 수용소에 구금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는 통상 종신 구금되는 관리소에 비해 구금 기간이 짧은 교화소와 구류장, 구치소, 집결소, 그리고 이동 노동단련대 등이 운영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단기 수용소에서도 장기 수용소에 버금가는 잔인한 구타와 고문, 강제노동 등이 자행되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특히 북-중 국경지역에 위치한 구류장에는 중국으로 탈북했던 여성들에 대한 비인도적 범죄가 자행되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중국 남성의 아이를 임신한 탈북 여성들이 북한으로 강제송환되면서 구류장에서 심문을 받고 강제 낙태를 당한다는 것입니다.

보고서는 또 북한 주민들은 잘못된 사상을 가졌거나 김일성의 사진을 잘 간수하지 못했다는 아주 사소한 일로도 강제수용소에 수감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정치범죄'를 저지르면 당사자 뿐 아니라 자녀와 조부모, 그리고 이들과 친분과 있는 다른 가족들까지도 투옥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인권위원회는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의 실태를 전세계에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며, 북한 당국이 이를 해체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9년 전인 지난 2003년 발표된 보고서의 개정판으로,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됐던 탈북자들과 경비대원 등 60명의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됐습니다.

보고서에는 위도와 경도 등 정확한 위치 정보를 담은 40장 이상의 북한 정치범 수용소 위성사진이 실려있습니다.

북한은 지금까지 북한 내 정치범 수용소의 존재를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인권위원회는 유엔에 북한 내 수용소 폐지를 촉구하는 탄원서를 보낸 바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유미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