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홍콩 반환 17주년 기념 시위, 50만명 참가


1일 홍콩 반환 17주년을 맞아 열린 민주화 시위에 50만명의 시민들이 참석한 것으로 추산됐다.

1일 홍콩 반환 17주년을 맞아 열린 민주화 시위에 50만명의 시민들이 참석한 것으로 추산됐다.

홍콩 반환 17주년 기념일을 맞아 오늘(1일) 홍콩 도심에서 연례 민주화 시위가 진행됐습니다.

‘홍콩을 수호하고 중국의 포괄적 통제 위협 공포에서 벗어나자’는 취지로 열린 이번 시위에 50만명의 시민들이 참석했으며, 이들은 깃발을 흔들며 시내에서 가두행진을 벌였습니다.

올해 민주화 시위 규모가 커진 데에는 중국 정부의 홍콩 통치를 두고 홍콩인들의 불만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특히 오는 2017년 행정장관 선거 후보 추천방식을 놓고 중국 중앙정부와 홍콩 시민운동단체 사이에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베이징 당국은 홍콩 행정장관 선거를 직선제로 치르는 대신 후보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반중 성향의 후보를 사전에 걸러낸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홍콩 시민운동단체는 객관적 요건만 충족하면 누구나 제한 없이 행정장관 선거에 출마할 수 있어야 한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편 홍콩에서는 최근 행정장관 선거법 개정 비공식 시민투표가 진행됐으며, 이번 투표에 홍콩인 720만명의 10%가 넘는 약 80만명이 참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