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 미사일 도발, 지역안보 위협’


12일 주요 8개국, G8 외무장관 회담에서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12일 주요 8개국, G8 외무장관 회담에서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미국 정부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지역안보를 위협하는 도발 행위로 규정하고, 북한이 미사일과 핵무기 개발로는 절대 안보를 담보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백악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이 알려지자 미국 시간으로 12일 저녁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성명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실패로 끝나기는 했지만 지역안보를 위협하는 도발 행위이며, 국제법규와 북한 스스로 약속한 바를 어긴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그동안 보여온 공격적인 행태를 감안하면 이번 사태는 놀라운 일이 아니기는 하지만 북한의 어떠한 미사일 관련 행위도 국제사회의 우려사항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또 미국은 북한의 도발에 대해 경계를 늦추지 않을 것이라며 동맹국들에 대한 안보 공약을 재확인 했습니다.

백악관은 그동안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과 건설적으로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 왔지만, 북한이 국제 의무와 약속을 지키고 주변국들을 평화적으로 대할 것도 요구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도발 행위를 통해 스스로 고립을 심화시키고 있고, 주민들이 굶주리는 동안에도 무기와 선전용 과시에 돈을 낭비하고 있다고 백악관은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미사일과 핵무기 개발로 안보를 담보하지 못했고, 앞으로도 절대 그러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백악관은 북한이 국력을 과시하고 안보를 확보하는 길은 국제법규를 준수하고 의무를 지키면서 주민을 먹여 살리고, 어린이들을 교육하고, 주변국들의 신뢰를 얻어기 위해 노력하는 것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발사 강행에 대한 대응조치와 관련해 미국은 이미 유엔 안보리 소집을 비롯한 추가 조치를 취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녹취: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Our Six-Party members...”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12일 주요 8개국, G8 외무장관 회담을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발사 만류를 거부할 경우 추가 조치를 취할 준비를 해야 한다는 데 6자회담 참가국들과 주요8개국 모두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미국이 북한 주민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식량 지원을 북한과 합의했지만 현재 분위기로는 이를 이행할 수 없고, 다른 나라들도 그동안 고려했던 조치들을 보류할 수밖에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무부의 커트 캠벨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오는 15일에서 17일까지 일본과 한국을 잇달아 방문해 이번 사태에 대한 대응조치를 논의합니다.

국무부는 캠벨 차관보가 일본과 한국의 고위 관리들과 외교 당국자들을 만나 현안들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 의회의 중진의원들도 잇따라 성명을 내고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규탄했습니다.

상원 외교위원회의 존 케리 위원장은 북한의 동맹국들조차 이번 발사가 인공위성 발사라는 북한의 주장을 믿지 않았다며,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 협력하겠다는 북한의 약속을 앞으로 누구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케리 위원장은 북한의 계속된 도발 행위는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시아의 평화, 안정을 가져오지 않을 것이며 북한을 더욱 고립시킬 뿐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하원 외교위원회의 일리아나 로스-레티넨 위원장은 이번 발사로 북한의 적대적 의도가 드러났다며 이는 북한 정권이 책임있는 행동을 하는데 관심이 없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로스-레티넨 위원장은 미국이 앞으로는 북한과 지켜지지도 않을 합의를 이루려 하지 말고 북한에 더 강력한 벌칙과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