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 GPS교란 국제사회 제기


조병제 한국 외교통상부 대변인 (자료사진).

조병제 한국 외교통상부 대변인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지난 달 말부터 계속되고 있는 북한의 위성위치확인시스템 GPS 신호 교란과 관련해 피해 항공기 소속 국가들과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국제사회에 이 문제를 본격 제기하기 위한 구체적인 행동에 들어간 것입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정부는 10일, 북한의 GPS 전파 교란과 관련해 국제 기구는 물론 수신기 혼신 장애가 발생한 항공기의 소속 국가들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병제 한국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ICAO국제민간항공기구와 ITU 국제전기통신연합 등은 물론 수신기 혼신 장애가 발생한 항공기 소속 국가들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조병제 한국 외교통상부 대변인] “우리 정부는 북한의 GPS 신호 교란의 즉각 중지와 재발 방지를 위해서 ICAO, 그리고 ITU 등 국제기구는 물론이고 교란신호로서 수신기 혼신 장애가 발생한 항공기 소속 국가들과의 협의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조 대변인은 “GPS 교란이 ITU헌장과 ICAO협약에도 위반되는 행위인 만큼 국제기구 등을 통해 북한 측에 즉각 중지와 함께 재발 방지를 촉구하기로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정부에 따르면 지난 달 28일 이후 신호 교란의 영향을 받은 항공기는 한국 국적기 10개사 609대와 미국, 일본, 중국 등 외국 국적기 22개사 48대, 그리고 미 군용기 1대 등입니다.

북한은 ITU와 ICAO에 모두 가입돼 있습니다.

조 대변인은 전파 발신지에 대한 증거자료가 확보돼 있다면서 필요할 경우 국제기구에 제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