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대북대표 “6자회담, 북한에 달려”


22일 베이징 웨스틴호텔 로비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글린 데이비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

22일 베이징 웨스틴호텔 로비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글린 데이비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

미국의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내일 (23일) 열리는 북한과의 고위급 회담을 하루 앞두고 오늘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데이비스 대표는 숙소인 베이징의 웨스틴호텔 로비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6자회담 재개는 북한에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데이비스 대표는 또 대북 영양 지원과 관련해 “모든 것이 북한에 펼쳐져 있다”며, 미국은 “북한의 복지 문제와 지원되는 식량의 기술적인 배분 문제에 관심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측 회담 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인 데이비스 대표에 하루 앞서 어제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미-북 양측은 오늘 실무 수준의 사전 접촉을 통해 회담 형식과 일정, 의제 등을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의 소리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