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대북정책대표, 납북피해가족 면담


글린 데이비스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 (자료사진)

글린 데이비스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 (자료사진)

납북자 문제가 해결돼야 미국과 북한의 입장 차이가 완전히 해소될 수 있다고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밝혔습니다. 미국은 북한과 다시 만날 경우 납북자 문제를 계속 제기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25일 일본에서 납치 피해자 가족들과 관련 민간단체 대표들을 만났습니다.

데이비스 대표가 납치 피해자 가족을 만난 건 6개월 만으로, 35년 전 북한에 납치된 요코다 메구미의 부모도 데이비스 대표와 면담했습니다.

데이비스 대표는 일본의 마쓰바라 진 납치 문제 담당상과도 만나 일본인 납북 문제를 논의하고 긴밀한 공조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데이비스 대표는 기자들에게 지난 11개월 동안 미국은 북한과 회담할 때마다 일본인 납북 문제를 항상 제기했고, 이 문제가 해결돼야 미국과 북한의 입장 차이가 궁극적으로 해소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북한과 다시 협상할 기회가 생긴다면 지난 2008년 8월 북한이 약속한 납치 문제 재조사를 요구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데이비스 대표는 또 미국 정부와 국민 모두 일본인 납치 피해자들의 슬픔에 공감하고 있고 이들의 고통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