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 닭고기에서도 다이옥신 발견


독일 농업부는 독일에서 기르는 닭에서도 다이옥신 함유량이 비정상적으로 높은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독일에서는 최근 계란에서 암을 유발하는 독성물질인 다이옥신 함유량이 허용치보다 높은 것으로 확인돼 문제가 됐습니다.

독일 농업부 대변인은 8일, 닭 세 마리에서 채취한 지방조직 표본을 검사한 결과, 다이옥신 함유량이 허용치보다 2배 이상 많은 걸 발견했다고 기자들에게 말했습니다.

최근 다이옥신 오염사료 문제가 발생한 이후 육류에서 다이옥신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독일 농업부 대변인은 오염된 닭고기가 시중에 판매되진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은 8일, 독일산 돼지고기와 가금류 수입을 금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한국 농림수산식품부는 독일산 돼지고기 등에 대한 수입검역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현재 보관중인 검역 물량에 대해서는 전부 정밀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또한, 독일산 육류에 대한 수입 검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독일의 할레스 앤 옌치사가 만든 동물사료 첨가물에서 다이옥신이 발견되면서, 독일 내 5천여 돼지 사육장과 계란 생산농장이 문을 닫는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