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걸프 외무장관들, 사우디아라비아 지지 표명


걸프협력기구(GCC)의 압둘라티프 알-자야니 사무총장(자료사진)

걸프협력기구(GCC)의 압둘라티프 알-자야니 사무총장(자료사진)

걸프협력기구 외무장관들은 이란과 외교 분쟁을 빚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지지를 표시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바레인,카타르, 오만,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연합 등 6개국으로 구성된 걸프협력기구는 성명을 통해, 이란이 사우디와 역내 국가들의 내정에 간섭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걸프협력기구의 압둘라티프 알-자야니 사무총장은 9일 리야드에서 열린 외무장관 회담이 끝난 뒤, 테헤란 주재 사우디 대사관과 마샤드 주재 영사관에 대한 공격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란이 이 같은 테러공격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우디는 또한, 이슬람협력기구와 아랍연맹에 현 상황 논의를 위한 회의 소집을 요청했습니다.

지난 주 이란과의 외교관계를 단절한 사우디의 아델 알-주베이르 외무장관은 추가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