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게이츠 미 국방장관, 다음 달 14일 서울 방문

  • 윤국한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

미국의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이 다음 달 중순 한국을 방문합니다. 게이츠 장관은 한국에 앞서 중국과 일본도 잇따라 방문해 북한의 도발로 촉발된 한반도 긴장 완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 이후 한반도의 긴장 상태가 고조돼 있는 가운데 미국의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이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어서 주목됩니다.

미국 국방부는 27일 로버트 게이츠 장관이 다음달 14일 서울을 방문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제프 모렐 국방부 대변인은 성명에서 게이츠 장관이 한국의 김관진 국방장관과 만나, “북한의 최근 행동에 대해 논의하고, 북한의 도발과 핵과 미사일 계획으로 인한 위협에 대한 공동의 대처 방안을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서울에 앞서 베이징과 도쿄를 잇따라 방문해 두 나라 고위 국방 당국자들과 만날 예정입니다. 따라서 이번 방문을 통해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상황에 대한 주변 당사국들간 논의가 폭넓게 이뤄지게 됩니다.

게이츠 장관의 이번 방문은 특히 북한의 도발 행위에 대한 대처 방안을 놓고 미-중 두 나라가 그동안 적잖은 견해차를 보여 온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다음 달 9일부터 시작되는 베이징 방문 중 량광례 국방부장을 비롯한 고위 당국자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이어 일본에서는 기타자와 도시미 방위상과 만나 북한 문제를 비롯한 지역안보 현안을 중점 논의할 계획입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의 김관진 국방장관도 내년 2월 베이징에서 량광례 중국 국방부장과 만나 북한의 군사적 도발과 지역안보 현안에 대해 논의합니다.

한국과 중국의 국방장관 회담은 미국과 중국, 미국과 한국의 국방장관들이 각각 만나 한반도 위기 사태에 대한 견해를 조율한 상태에서 열리는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도발 사태 이후 다소 불편한 관계에 있는 한-중 관계가 두 나라 국방장관 회담을 계기로 다시 개선되면서 한반도 긴장 완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편 미국 국무부는 한반도 상황과 관련해 한국 뿐아니라 중국 등 6자회담 당사국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중국의 독특한 역할을 잘 알고 있다며, 지역 긴장을 해소하기 위해 중국 당국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