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지난해 개성공단 생산 규모 26% 증가


개성공단의 지난 해 전체 생산액이 전년보다 26%나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성과를 낸 것은 개성공단에 미리 진출했던 일부 기업들이 남북관계에 별 영향을 받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의 지난 해 총 생산 규모가 북한의 천안함.연평도 도발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전년 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의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18일 정례 기자설명회를 통해 “2010년 개성공단 전체 생산액이 3억2천332만 달러로 2009년보다 2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업종별로는 섬유업종이 17.9% 증가한 1억7천932만 달러, 전기. 전자 업종이 57.4% 증가한 5천914만 달러, 기계 금속업종이 30.4% 늘어난 4천863만 달러 등을 기록해 모든 분야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천 대변인은 이런 성장세의 주된 이유로 국내 경기 회복과 비교적 안정된 생산활동 등을 꼽았습니다.

“작년도 개성공단의 생산량 증가는 국내 경기의 전반적인 회복세, 경제 상황과 더불어서 잘 아시다시피 작년에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만,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생산 활동이 비교적 안정적으로 진행된 데에 따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개성공단 업계는 공단에 미리 진출해 자리를 잡은 일부 업체들이 생산성 향상을 통해 정치적인 외풍에도 선전했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개성공단 기업협회 유창근 부회장입니다.

“생산성이 많이 향상된 일부 기업들에서 성과가 나오기 시작한 것인데 전체적으로 보면 아직도 어려움을 호소하거나 애로를 겪고 있는 기업들이 많이 있어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체들은 주로 후발업체들로 이들은 천안함 연평도 사태로 한국 정부가 취한 공단 체류인원 제한 조치로 사업이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개성공단 체류 인원은 연평도 도발 직전 900 여명까지 허용됐다가 도발 이후 300 명 안팎으로 줄어든 상태입니다.

개성공단 기업협회 관계자는 천안함 사태에 따른 5.24 조치로 신규 설비투자를 할 수 없게 되는 바람에 주문 물량을 소화하지 못한 것을 감안하면 지난 해 생산 증가율은 오히려 아쉬운 수치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개성공단에서 근무하는 북한 근로자의 수도 2010년 한 해 동안 3천887 명이 늘어나 4만6천284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특히 연평도 도발이 있던 지난 해 11월 말 이후 한 달 만에 1천 명 가까이 늘어났습니다.

유창근 부회장은 근로자수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지만 남북간 쟁점이었던 인력공급 부족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근교에 있는 학교에서 졸업생들이 나오다 보니까 그 인원들의 일부가 개성공단으로 자연스럽게 유입되는 것이지 근본적으로 인력이 외부에서 왔다거나 이런 개념은 아닙니다.”

유 부회장은 남북관계 악화로 북측 당국자들이 특별히 공단 운영에 지장을 주거나 공단에 어떤 긴장이 빚어지는 일은 현재로선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개성공단기업협회 측은 한국 정부에 체류인원 등 제한 조치를 풀어달라고 요청하고 있지만 한국 정부는 북한의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가 없는 한 5.24 대북 조치는 유효하다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