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당국, 집시 정책 옹호


프랑스 정부가 최근 소수 유랑집단인 집시들을 대규모 추방한 것과 관련해 유럽연합이 비난했습니다. 하지만 프랑스 정부는 이번 조치를 옹호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프랑스 정부는 최근 자국의 집시 추방 조치를 비난한 비비안 레딩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사법.기본권 담당 위원의 발언에 대해 `외교적 실수’ 라고 지적했습니다. 프랑스 정부의 피에르 렐로쉬 유럽연합 담당 장관은 프랑스가 훌륭한 나라이며, 유럽연합 창립국가로서 적절히 다뤄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레딩 위원은 지난 14일 프랑스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프랑스 정부의 집시 정책을 공개적으로 비난했습니다.

“This is a disgrace. Discrimination on the basis of...”

프랑스의 집시 정책은 불명예스런 일이며, 민족이나 인종을 이유로 한 차별이 유럽에서 존재해서는 안 된다는 겁니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 8월 이후 1천 여명의 집시들을 추방했고, 이들 대부분은 루마니아로 돌아갔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이와 관련해 집시들이 개별적으로 추방됐다고 줄곧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 13일 유출된 문서는 프랑스 정부가 집시들에 대한 일괄적인 추방을 계획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러자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의 레딩 위원은 프랑스 정부가 유럽연합 법을 위반했을 수 있다며, 이번 일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This is a situation I had thought Europe would not have to witness...”

집시 추방 사태는 유럽이 제 2차 세계대전 이후 다시는 목격하지 않게 될 일로 생각했다는 겁니다. 프랑스 정부는 집시들을 추방한 것 외에도 1백 곳이 넘는 불법 집시 야영지를 해체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제 인권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의 벤자민 와드 씨는 집시들이 충분한 사전경고를 받지 않았다며, 프랑스 정부가 사실상 집시들을 강제추방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We are not satisfied that the process that is being followed...”

집시들을 불법 야영지에서 추방하는 과정이 국제 인권 기준에 부합하는 것으로 생각되지 않는다는 겁니다.

그러나 프랑스 당국자들은 안보 문제 때문에 집시들을 추방했다며, 이들은 경제적 보상을 받고 자발적으로 떠났다고 밝혔습니다. 유럽연합 의회는 지난 주 프랑스 정부가 집시 추방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