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극우정당, 지방선거 사상 첫 승리 기대


마린 르펜 국민전선 대표가 13일 투표소를 떠나면서 기자들을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마린 르펜 국민전선 대표가 13일 투표소를 떠나면서 기자들을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프랑스에서 13일 지방선거 2차 결선 투표가 시작된 가운데, 극우정당인 ‘국민전선’은 사상 첫 승리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국민전선과 마린 르펜 대표는 13개 지역 가운데 6곳에서 1위를 기록했던 지난 주 1차 투표 때처럼 2차 투표에서도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민전선은 결선 투표에서 어떤 지역에서도 확실한 승리를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지난 주 투표에서 3위를 차지했던 집권 사회당은 2개의 결선투표 핵심지역에서 후보를 사퇴하고, 지난 주 2위를 차지했던, 니콜라 사르코지 전 대통령이 이끄는 공화당 후보들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테러 공격 이후 프랑스와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의 강경한 입장 덕분에 그의 개인적 지지율은 급등했지만, 집권당 지지율은 여전히 낮은 상태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