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대선 1차 투표 실시


프랑스 대선에 출마하는 10명의 후보들

프랑스 대선에 출마하는 10명의 후보들

프랑스에서 대통령 선거 1차 투표가 22일 실시됐습니다. 1차 투표에 출마한 후보는 모두 10명이지만, 5월 6일 열리는 결선투표에서는 니콜라 사르코지 현 대통령과 사회당의 프랑수와 올랑드 후보가 경합을 벌이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투표에 참여한 프랑스 국민들은 이번 대선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좀 더 자세히 알아봅니다.

이민자들이 많고 빈곤층이 많은 수도 파리 외곽의 오네 수 브와. 투표에 참여하기 위해 지역 주민들이 오네 수 브와 초등학교로 모여듭니다. 유권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후보는 모두 10명으로, 극좌 성향을 지닌 전 트로츠키주의자 장 뤽 멜랑숑과 반이민 정책을 주장하는 극우 정당의 마린 르펭 후보가 포함돼 있습니다.

27살의 말리앙 빈타 샤샤씨는 남편과 어린 세 자녀와 함께 투표장에 도착했습니다. 샤샤씨는 변화를 원하기 때문에 생애 처음으로 투표에 참여한다고 말했습니다. 샤샤씨가 지지하는 후보는 선두를 달리고 있는 사회당의 프랑수아 올랑드 후보입니다.

샤샤씨는 현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과 같은 보수적인 대통령 밑에선 아무런 변화가 일어나지 않았다며, 국민들이 살 집이나 직장을 구할 수도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샤샤씨는 사르코지 대통령이 이민정책 때문에 프랑스 경제가 악화됐다고 말하지만 실제로 이민자들은 프랑스인들이 하기 싫어하는 궂은 일을 다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자리와 경기침체는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가장 중요한 현안입니다. 이 두가지 문제는 오네 수 브와와 같이 이민자 인구가 많고 실업률이 높은 도시 외곽지역의 근로자들에겐 특히 피부에 와닿는 문제들입니다. 오네 수 부와는 지난 2005년 폭동이 일어났던 교외 지역 수십 군데 중 하나로, 당시 폭동은 프랑스 근래 역사상 최악의 도시 지역 폭력 사태로 기록됐습니다.

사회당의 프랑수아 올랑드 후보는 이달 초 오네 수 브와에서 선거 유세를 했습니다. 올랑드 후보는 부자들에겐 더 많은 세금을 걷고,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공적 자금 투입을 늘리겠다고 공약했습니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어려운 경제 상황속에서 프랑스를 이끌어 온 그 동안의 경험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더 많이 일하면 더 많이 벌 수 있다고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사르코지 대통령의 임기 동안 실업률은 더 높아졌습니다. 투표장에서 만난 앙바르 에쎄디씨와 같은 유권자들은 사르코지 대통령의 약속에 실망감을 보였습니다.

Essaidi Act in French~

에쎄디씨는 이번 대선 운동 과정에서 오네 수 브와와 같은 가난한 교외지역 사람들이 걱정하는 문제나, 지역에 따라 최고 40%에 달하는 청년 실업문제 등은 대부분 무시됐다고 말합니다.

같은 지역 주민 제임스 에르메멩씨도 에쎄디씨 말에 동의 합니다.

Hermemin Act in French~

하지만 에르메멩씨는 결선 투표에서는 사르코지 대통령이 재선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올랑드 후보는 프랑스의 경기 침체 기간 중 현 사르코지 대통령이 보여준 것 같은 지도자로서의 경험이 없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사르코지 현 대통령과 올랑드 후보가 경합을 벌일 것으로 보이는 결선투표는 오는 5월 6일 치러집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