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크롤리 전 국무부 차관보, “북한 핵 포기 가능성 전혀 없어”


크롤리 전 국무차관보

크롤리 전 국무차관보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자발적으로 핵 계획을 포기할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미국의 필립 크롤리 전 국무부 공보 담당 차관보가 말했습니다. 최근까지 국무부 대변인으로 일해 온 크롤리 씨는 미국의 대북 접근방식이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바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최근까지 국무부 공보 담당 차관보로 일하면서 대변인 역할을 했던 필립 크롤리 씨가 북한 문제에 대한 개인적 견해를 밝혀 주목됩니다.

크롤리 전 차관보는 16일 인터넷에서 개인 의견을 밝히는 공간인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비핵화는 한반도에서의 이상적인 정책목표”라면서, “하지만 북한이 실제로 비핵화를 하려는 조짐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크롤리 전 차관보는 특히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한 명은 축출되고 다른 한 명은 현재 공격을 받고 있는 이라크와 리비아의 지도자들을 봤다며, 생존이 유일한 관심사인 김정일 위원장이 이를 통해 배웠을 교훈이 뭔지는 분명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바로 절대로 자발적으로 핵 계획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겁니다.

크롤리 전 차관보는 이와 관련해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정책이 좀더 현실적이 돼야 한다며, 비핵화 조치에 대한 강조를 덜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정일은 비핵화를 이행해야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크롤리 전 차관보는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과 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북한의 추가적인 속임수와 호전성을 예상하면서 새로운 채찍도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는 겁니다.

크롤리 전 차관보의 이 같은 입장 표명은 워싱턴 일각에서 이른바 `전략적 인내’로 불리는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크롤리 전 차관보는 지난 달 사적인 자리에서 폭로 전문 웹사이트인 `위키리크스’에 미국의 외교 전문을 누출한 혐의로 수감 중인 병사에 대한 미군 당국의 가혹 행위를 비판한 것이 논란이 되자 사임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