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AO, `북한 올해 수확량 소폭 하향조정 될 것’


최근 북한에서 식량 안보와 작황 조사를 실시한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가 올해 북한 수확량 추정치를 하향조정 할 것으로 보입니다. 심각한 겨울 한파로 이모작 작물의 냉해 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는 최근 발표한 ‘국가보고서: 북한’ 편에서 “겨울밀과 감자 등 봄철 이모작 작물의 수확 전망이 나빠 올해 북한의 식량 생산량 추정치를 다소 하향조정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FAO는 앞서 북한에서 직접 실시한 수확량 조사를 토대로, 식량 회계연도인 2010년 11월부터 2011년 10월까지 북한의 식량 생산량은 도정 전을 기준으로 5백 33만t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었습니다.

하지만 조사 당시 예상했던 것보다 올 봄 이모작 작물, 즉 앞그루 작물의 작황이 나쁘다는 설명입니다.

FAO의 키산 군잘 박사는 21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이번 겨울에는 한파가 예년보다 열흘에서 20일 가량 더 오래 계속됐다”며, “지난 10월에 심은 겨울 밀이 땅속에서 얼어 죽었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6월에 밀 수확량이 줄어들 수 있다는 것입니다.

군잘 박사는 또 겨우내 저장시설에 보관하는 씨감자의 경우 기온이 너무 떨어지면 나중에 땅에 심었을 때 싹이 트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FAO는 수확량 감소와는 별도로 국제 곡물가격 상승도 북한의 식량안보를 악화시킬 것으로 우려했습니다.

군잘 박사는 “3월의 첫 3주 동안 국제 옥수수 가격이 1년 전에 비해 평균 83% 상승했다”며 “옥수수를 주로 수입하는 북한에 타격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군잘 박사는 지난 가을 북한 당국이 FAO에 32만 5천 t의 식량을 수입하겠다고 밝혔지만, 국제 곡물가격이 계속 상승하고 있어 올해 실제로 수입할 수 있는 양은 훨씬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편 군잘 박사는 유엔이 최근 북한에서 실시한 식량안보 조사 보고서가 곧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 WFP와 식량농업기구 FAO, 유엔 아동기금 UNICEF 소속 10명의 전문가들은 지난 2월 10일부터 3월 10일까지 북한 내 9개도 45개 군과 시에서 식량 상황을 조사했습니다.

당시 조사를 마치고 베이징 공항에 도착한 WFP 로마 본부의 제럴드 버크 씨는 기자들에게, 혹독한 겨울 추위로 북한의 감자와 밀 생산에 문제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